• 시설개선자금 지원 업소당 최대 200만원

[사진=과천시]

경기 광주시가 14일 관내 식품접객업소의 위생수준 향상과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자금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해 시선을 끈다.

이날 시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일반음식점(100㎡ 미만) 35개소 내외다.

영업신고 후 2년이 경과 하지 않은 업소와 지방세 등 세금을 체납 중인 영업자는 신청이 제한되며, 이달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신청자를 모집한다.

지원 범위는 입식테이블 설치비용으로 지원 금액은 시에서 비용의 80%(최대 200만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과천시]

지원을 신청하고자 하는 영업자는 시 홈페이지 공고를 참고해 해당사업에 대한 안내문을 확인하고, 식품위생과 식품정책팀에 지원가능 여부 상담 후 구비서류를 제출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신동헌 시장은 “이번 시설개선자금 지원 사업이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일반음식점 영업주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