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215억원을 빼돌린 이모씨가 14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이모씨(45)가 14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이씨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횡령),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를 적용해 서울남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이씨는 남색 패딩을 입고 모자를 눌러쓴 채 강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왔다. 그는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없나’ ‘혐의 인정하나’ ‘단독범행 맞나’ 등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PDF 조작을 윗선이 지시했다고 진술했는데 사실인가’ ‘가족들의 공모를 몰랐나’ 등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몸을 실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오스템임플란트 재무관리 직원으로 일하며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려 개인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680억원어치 금괴 851개를 매입해 아버지 등 가족 주거지에 숨겼다. 75억여원어치의 부동산을 아내와 처제 명의로도 사들였다.

이씨가 사들인 금괴는 이씨와 가족들의 주거지에서 모두 회수됐다. 이씨 가족 가운데 아내와 여동생, 처제 부부 등 4명은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로 형사 입건된 상태다. 이씨 아버지는 지난 8일 자신의 집에서 금괴가 압수된 다음 날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해 회사의 재무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씨의 범행에 가담한 직원이 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