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에도 적극적인 해상 운송...감사패 전달식 가져
LG전자가 HMM의 적극적인 수출물류 지원에 고마움의 뜻으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14일 HMM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 10일 감사패 전달식을 가졌다. LG전자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해상운송 환경에도 불구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선복 지원 등 상생 노력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동안 HMM은 미주 서안·동안, 유럽, 러시아, 호주, 베트남, 인도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총 60여 척의 임시선박을 주 1회꼴로 투입해 왔다.
 
지난해 10월에는 수출중소기업의 안정적 해상물류 지원 및 중소기업 물류애로 해소를 위한 상생 노력과 공로를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도 감사패를 받았다. 또 지난해 12월 28일에는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주관 ‘농수산식품 수출 100억 달러 달성 기념행사’에서 해상운송지원의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HMM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수출화물의 원활한 운송을 위해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10일 HMM 본사에서 열린 감사패 전달식에서 왕철민 LG전자 SCM경영센터장이 배재훈 HMM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M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