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미얀마군이 지난해 2월 정권을 탈취한 2020년도(2020년 10월~2021년 9월) 세수가 민주정부였던 전년도보다 30% 이상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계획재정부 국내세입국(IRD) 연차보고에서 이 같이 밝혀졌다.

 

정변 후 8개월이 포함된 2020년도 보고에 의하면, 세수 총액은 4조 7457억짯(약 3089억엔)을 기록, 전년도(2019년 10월~2020년 9월)의 7조 2967억짯보다 35% 감소됐다. 소득세, 상업세, 특별물품세, 인지세, 복권, 보석세 등 모든 항목이 줄어들었다. 구성비율이 40% 이상으로 최대인 소득세가 전년도 대비 41% 감소된 2조 819억짯, 30% 이상을 차지한 상업세가 25% 감소된 1조 6691억짯.

 

다만 IRD의 민톳 국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등 혼란을 겪는 가운데, 목표액의 92%에 도달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미얀마나우는 군부가 정권을 탈취한 지난해 2월 이후 전기요금 납부와 복권 구매 거부 등을 배경으로 세입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복권과 관련해서, 당첨자에게 지급되는 상금 총액을 올리는 등의 방법으로 판촉활동까지 벌였으나, 복권판매는 계속해서 감소했다.

 

관련해서 미얀마나우는 최근 수개월간 복권 당첨자가 발표되지 않았으며, 복권 당첨금이 지급되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복권 수익금이 군부의 재원이 되는 것을 저지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으며, 대신 민주파가 설립한 ‘거국일치정부(NUG)’가 발행하는 복권 판매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