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5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주장한 극초음속 미사일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11일 동해상으로 기종이 아직 파악되지 않은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북한이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주장) 1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자, 새해 두번째 무력시위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했다. 군 당국은 일단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이 발사체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무력시위는 미국, 일본, 유럽 등 국제사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규탄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공개회의를 개최한 당일 실시됐다. 안보리 회의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5시께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10일(현지시간) 비공개회의 직전 성명을 내 "북한의 계속된 대량파괴무기 추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회의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