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당뇨병 치료물질인 이나보글리플로진에 메트포르민을 더한 복합제에 대한 임상 1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각 성분을 병용 투여했을 때와 복합제로 투여했을 때의 효능을 비교하기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입증 시험이다. 대웅제약은 해당 임상을 신속하게 완료하고 이나보글리플로진 단일제와 메트포르민을 추가한 복합제를 같은 시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단일제 임상은 현재 완료 단계로, 대웅제약 측은 오는 2023년에 이나보글리플로진 신약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복합제 개발은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메트포르민은 당뇨병 치료에 표준적으로 쓰이는 약물인 데다 SGLT-2 억제제와 병용 투여는 현재 가장 많이 처방되는 치료법 중 하나다. 두 성분의 복합제 시장은 국내에서 약 500억원대 규모로 형성돼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당뇨병 치료 단일제와 복합제 신약을 함께 개발함으로써 의료진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고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을 보장할 생각"이라며 "올해 출시 예정인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에 더해 당뇨병 신약 라인업 개발에 박차를 가함으로써 대웅제약의 미래 성장 동력을 충실히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대웅제약은 DPP-4 억제제 성분까지 더한 3제 병용 임상시험도 최근 완료해 3제 복합제 개발도 추진 중이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은 대웅제약이 국내 제약사 중 최초로 개발 중인 SGLT-2 억제 당뇨병 치료 신약이다. 혈당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단독 투여한 임상 2상에서 기존 SGLT-2 억제제보다 추가적인 당화혈색소 감소를 통해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가 확인됐으며 한국인 대상 임상시험에서 낮은 부작용 발생률을 확인해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