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7월 5일 故 이한열 열사 20주기를 맞아 모교인 광주 진흥고등학교에서 열린 추모식 및 흉상 제막식에서 아들의 흉상을 어루만지는 배은심 여사 [사진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고(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의 별세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올해 5·18 기념식과 남영동에서 열린 6·10 기념식에서 두 손 꼭 잡고 뵈었을 때만 해도 건강해 보이셨는데 어찌 이렇게 황망히 가셨습니까"라며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87년, 민주화 항쟁의 동지로 어머님을 처음 뵈었던 기억이 엊그제 같다"며 "그날부터 34년간 한결같이 민주주의와 인권의 현장이라면 어머님의 따뜻한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늘 약자의 편에 서서 사회 부조리에 맞서시던 어머님의 강인하셨던 모습이 떠오른다"면서 "이제 그 모습을 볼 수 없다는 사실이 그저 슬플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총리는 "'남은 사람들은 먼저 간 사람들의 삶을 대신 사는 것'이라던 그 말씀을 잊지 않고 저희 가슴에 안고 살겠다"면서 "어머님, 이제 한열이를 만나서 꼬옥 품에 안으셨겠지요. 고이 쉬십시오"라고 적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