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광역철도 역세권 단지, 편리한 교통에 인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01-08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광역철도 역세권 단지, 분양시장서 우수한 청약 성적 기록

 

경부선, 호남선, 강원선 등 원조 ‘교통혁명’이라 불렸던 광역철도 역세권 내 위치한 단지들이 여전히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철도의 경우 각 권역의 핵심지역에만 정차하기 때문에 인근 주요도시로 신속한 이동이 가능해 장거리 출퇴근이 가능한 데다, 광역철도 역세권을 바탕으로 우수한 인프라가 밀집돼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어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방도시 내 광역철도 역사의 경우 각 시마다 한 개 정도만 설치돼 이를 이용하기 위해 모이는 유동인구가 풍부하다.

이를 바탕으로 수도권 지역 내 광역철도 역세권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교통의 요지일 뿐 아니라 대형상권과 관공서, 핵심 인프라가 밀집한 거점 지역으로 거듭났다.

이렇듯 수요자들이 주택 구매 시 가장 선호하는 요인인 교통 인프라와 생활 인프라를 동시에 갖춘 광역철도 역세권 지역 내 위치한 단지에는 꾸준히 수요자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실제로 분양 시장에서 우수한 청약 성적을, 매매시장에서는 가격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달 코오롱글로벌이 분양에 나선 경부선 대전역세권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의 경우 351가구 모집에 4566건의 청약이 접수돼 평균 13 대 1의 청약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2020년 8월 롯데건설이 강릉시에서 선보인 강원선 강릉역 역세권 단지인 ‘강릉 롯데캐슬 시그니처’ 역시 1순위 청약에서 76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5625명이 접수해 강원도 역대 최고 경쟁률인 평균 46.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역철도 역세권에 위치한 단지들은 매매가도 우상향을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에 위치한 경부선 조치원역 역세권 단지인 ‘욱일아파트’ 전용면적 101㎡의 경우 2020년 11월 2억860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난해 11월 3억9300만 원에 거래됐다. 1년 만에 약 37%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또한 대전시 대동에 위치한 경부선 대전역 역세권 단지인 ‘대동 이스티시티 1단지’ 전용면적 84㎡은 2020년 11월 5억700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난해 11월 약 24% 오른 7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방 광역철도 역세권 단지의 경우 인근 도시들로 신속한 출퇴근이 가능한데, 주요 도시들에 비해 집값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형성되어 있다”라며 “특히 대형마트, 은행, 학교, 병원 등 각종 인프라도 광역철도 역세권 주변으로 집중돼 편리한 생활이 가능해 이를 찾는 수요가 두터워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