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년사] 이재명 "보복·정쟁 난무하는 과거 극복...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수습기자
입력 2022-01-01 00: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결정하는 힘은 결국 국민에게 나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일 "보복과 정쟁이 난무하는 과거로 돌아가는지 통합과 경제부흥의 희망찬 미래로 가는지 결정하는 힘은 결국 국민들에게서 나온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이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만들어가야 한다. 대한민국의 주권자이신 국민 여러분을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가 2년 가까이 지속하면서 모든 국민이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들께서 정말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계신 우리 의료진들의 피로감도 극에 달한 것으로 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민생을 해결해야 할 정치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모두가 일상의 평화를 회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1일 신년사 전문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 문래동 한국사회복지사협회에서 열린 '복지국가실천연대 간담회 - 청년 그리고 사회복지사를 만나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 여러분, 새해 인사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이재명입니다.

 어느덧 한 해가 저물고, 
 임인년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예전 같으면 희망으로 
 설레고 들떴을 텐데
 올해는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

 코로나19 위기가 2년 가까이 지속되면서
 모든 국민이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들께서 
 정말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계신 
 우리 의료진들의 피로감도 극에 달한 것으로 압니다.

 민생을 해결해야 할 정치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이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모두가 일상의 평화를 회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오직 국민, 오직 민생이라는 각오로
 민생 경제회복에 온 힘을 쏟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올해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대한 분기점입니다. 
 
 밖으로는 대전환의 위기가 
 안으로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위기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만들어가야 합니다.
 
 보복과 정쟁이 난무하는 과거로 돌아가느냐
 통합과 경제부흥의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느냐를 결정하는 힘은
 결국 국민들에게서 나옵니다. 
 
 대한민국의 주권자이신
 국민 여러분을 믿습니다.
 
 극한적인 경쟁 때문에 
 친구끼리 적이 되지 않아도 되는 나라,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나라,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기다리는 나라, 
 그런 나라를 손잡고 함께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올 한 해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