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상상인저축은행]

상상인 계열 저축은행들은 업계 최초로 ‘주 4.5일제'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그룹 경영 이념인 ‘출근하고 싶은 회사’ 만들기의 일환이다. 임직원들에게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해 충분한 휴식 및 자기계발을 돕고 나아가 개인과 회사 모두가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2022년 새해 첫 영업일인 오는 1월 3일부터 즉시 적용되며,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수신과 수신 외 파트로 나눠 시행한다. 수신 파트는 요일별로 오후 4시~5시 사이로 퇴근 시간이 빨라진다. 나머지 파트는 월요일 10시 출근, 금요일 3시 반 퇴근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주 36시간 근무 체제를 구축, 1년간 시범 운영 후 정착 여부가 결정된다.
 
이인섭 상상인저축은행 대표는 “행복한 직원이 고객을 행복하게 만든다는 생각으로 추진해 온 것들이 하나둘 모여 업계 최고 수준의 복지 정책과 업무 환경을 가진 회사로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가족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행복한 일터 그리고 가족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 엄마, 자녀가 될 수 있도록 ‘다닐 맛 나는 회사’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