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내년 방역패스 대상 줄이고 중증·사망 억제에 초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1-12-30 13:45
도구모음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내년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제) 적용 대상을 줄이고, ‘사회적 거리두기’는 중증 환자와 사망자 규모를 줄이는 데 초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은 3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코로나19 방역 대응’ 합동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거리두기를 중증 환자·사망자 억제 중심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병상 가동률, 변이 등 유행 상황, 3차접종 등 예방접종률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거리두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방역패스도 내년에는 단계적으로 대상을 줄여나간다. 정부는 실·내외 여부와 밀집도 등을 고려해 방역적 위험도가 낮은 시설부터 의무 적용을 해제하기로 했다.

행사·집회는 접종완료자·완치자·예외적용자 등으로만 운영한다면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매주 발표하는 코로나19 위험도 평가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평가 체계를 주간 평가-단계 평가(4주간의 위험도 평가)-긴급 평가(위험도 높은 상황의 평가)로 개선할 방침이다.

의료대응체계도 재택치료와 위중증 환자 치료 중심으로 강화한다.

코로나19 환자의 건강을 매일 확인하는 관리의료기관을 300개소까지 확충한다. 대면 진료가 필요한 환자가 방문할 수 있는 외래진료소도 전국 70개소 이상 확보한다.

정부는 “내년 1월까지 치료 병상을 6900개 추가해 총 2만4702개 병상을 확보, 하루 확진자가 1만명 발생해도 위중증 환자가 안전하게 치료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