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캠프워커 서편도로 및 47보급소 부지 반환' 최종 합의
  • 물기업‧대학생 취업 눈높이를 맞추다

대구시는 국방부 및 주한미군과 ‘캠프워커 서편도로 및 47보급소 부지 반환’을 위한 기부대양여 사업 합의각서를 12월 29일 체결함에 따라 대구 3차 순환도로 완전 개통이 가능해졌다. [사진=이인수 기자]

대구시는 국방부 및 주한미군과 ‘캠프워커 서편도로 및 47보급소 부지 반환’을 위한 기부대양여 사업 합의각서를 12월 29일 체결함에 따라, 1994년 SOFA과제 선정 후 27년 만에 시민 숙원을 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캠프워커 서편도로 및 47보급소 부지 반환이 지난 1994년 SOFA 과제로 선정된 이후 시민의 숙원이었으나, 주한미군의 내부적인 사정 등으로 협상에 걸림돌이 많아 반환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해 11월 개별적으로 논의되던 SOFA과제 두 건을 전략적으로 통합해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 협의 요청서’를 제출했고, 1년여 동안 ‘대체 시설 기본계획 수립’, ‘양여부지 감정 평가’ 등 행정절차를 착실히 이행 완료함에 따라 최종적으로 기부대양여 합의각서를 체결하기에 이르렀다.
 
이번 체결된 합의각서는 기부대양여 사업의 추진에 대한 합의이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기부 시설에 대한 설계를 시작해 2025년 하반기에 모든 공사를 마무리하고 부지를 반환받을 예정이다.
 
주한미군시설에 대한 국방부와의 기부대양여사업은 전국 최초 사례로 지자체와 주한미군이 상생할 수 있는 우수 모델을 만들어 냄으로써 부지 반환 갈등을 겪고 있는 전국의 지자체들에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 구간(L=700m)은 작년 12월에 반환받아 국방부 환경정화작업이 진행 중이고 그 결과에 따라 착공을 앞두고 있어, 이번 반환 합의에 따라 3차 순환도로 전체 25.2km 중 마지막 남은 단절구간인 ‘캠프워커 서편도로’까지 ‘대구시 3차순환도로’의 전체 개통의 기반이 마련됐다.
 
대구시 도시 공간 구조상 주요한 골격을 이루는 ‘순환도로’임에도 불구하고, 1996년 본 구간을 제외한 나머지 구간만 개통됐다가 25년 만에 온전한 개통이 가능해지게 된 것이다.
 
중구 수창동에 있는 47보급소 부지(9460㎡)는 1947년부터 미군 창고로 사용돼 시민의 출입이 금지된 금단의 땅이자 도심 내 흉물로 많은 불편을 초래했으나 74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되어, 도심부적격시설 정비 등 주민 편의를 위한 시설 조성과 원도심 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기존 시설은 캠프워커 북편으로 이전해 주고 후적지는 시민의 여가·휴식을 위한 공원이나 문화시설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용도가 적합한지 등에 대한 용역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군뿐만 아니라 국방부 등 여러 기관과의 협의로 공감대를 형성해 전국 최초로 주한미군 군사시설을 기부대양여사업으로 이전하는 쾌거를 이루었다”라며, “대구시는 앞으로도 균형발전을 위해서 도시 내 남아있는 불합리하고 단절된 공간을 찾아 개선해 나가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대구시는 ‘2021 휴스타 물산업 혁신대학 취업박람회’를 12월 29일 개최하여 물산업 참여기업이 현장 상담, 심층 모의 면접, 기업설명 등을 참여한 대학생과 가지며, 권영진 시장이 대학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구시]

한편, 대구시는 영남대 혁신대학 교육생과 참여기업이 현장 상담, 심층 모의 면접, 기업설명 등을 위한 ‘2021 휴스타 물산업 혁신대학 취업박람회’를 12월 29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대구시가 대구·경북 미래산업 발전을 선도할 혁신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대경혁신인재양성프로젝트(HuStar)’의 대구 물산업 운영 대학인 영남대의 환경공학과를 중심으로 건설시스템공학과와 화학공학부(화공시스템전공)가 연계해 스마트워터시스템 융합 전공을 지난 2019년 8월에 신설해 지역 인재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이번 취업박람회에서는 지난 3년간 운영을 통해 내년 2월에 1기 35명이 졸업을 앞둔 대경 지역 물산업 기업과의 취업 연계를 강화하고자 기획됐으며, 휴스타 혁신대학 교육생 69명과 혁신아카데미 17명이 이번 취업박람회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가해 직무 멘토링, 모의 및 심층 면접 체험을 통한 교육생의 취업 역량 강화로 더욱 많은 교육생 취업이 기대된다.
 
특히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을 포함한 대경 지역 우수 물산업 기업 24개 사가 참여해 기업소개, 직무멘토링 및 실전 모의 면접 컨설팅을 통해 재학생의 직무역량을 점검하고 부족하거나 개선해야 할 부분을 조언하고, 우수한 학생을 선발해 실제 취업과 연결되는 기회를 마련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휴스타 물산업 혁신대학이 미래성장 동력의 하나인 물산업 분야의 혁신 인재를 육성해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등의 전문기관 및 물기업이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