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휴면예금/보험금 찾기'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찾아간 휴면예금과 보험금 규모가 5개월 만에 200억원을 돌파했다.

28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카뱅 내 휴면예금/보험금 찾기 서비스를 통해 총 260만명의 고객이 서비스를 조회하고 하루 평균 1만6000명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7월 카뱅이 서민금융진흥원과 손 잡고 모바일앱에서 휴면예금과 휴면보험금을 한 번에 조회하고 찾을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 누적 이용건수는 지난 27일 기준 총 88만 건으로 파악됐다. 1인당 평균 3만4555원의 휴면예금 및 보험금을 수령했다. 최고 지급금액은 약 992만원이며, 100만원 이상 고액을 찾아간 고객도 2936명에 달한다.

연령대별 지급 비중은 40대 이상이 63%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27%, 20대 이하가 10%를 차지했다. 특히 '휴면예금/보험금 찾기' 서비스 이용을 위해 가입한 신규 고객 중 40대 이상이 69%를 차지해, 중장년층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들의 이같은 호응은 복잡한 인증 절차 없이, 조회부터 지급신청까지 카카오뱅크앱에서 한번에 가능한 점이 꾸준한 인기 비결로 분석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잊고 있던 예금과 보험금을 편리하게 찾는 서비스를 통해 많은 중장년층 고객의 유입이 이뤄졌다"며 "앞으로도 전 연령층으로 고객 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유용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