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명 병원 이송, 46명 스스로 대피

서울 노원구의 한 지하 목욕탕에서 불이 나며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2일 오후 5시 8분께 서울 노원구 하계동의 지하 목욕탕에서 불이 나 약 3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5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46명이 스스로 대피했다.
 
소방에 따르면 화재는 건물 지하 3층의 여탕에서 시작됐다. 불이 건물의 다른 곳으로 번지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오후 6시 47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이를 위해 차량 42대와 인원 160명을 투입했다. 화재 발생 2시간 54분 만인 오후 8시 2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
 
한편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화재 경위와 재산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22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하계동의 한 목욕탕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연기를 빼내기 위한 작업을 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