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검진센터 통해 6대 암 검진…찾아가는 의료원도 주민만족도 높아

찾아가는 의료원 진료 모습[사진=청양군]

충남 청양지역의 국가 암 검진율이 건강검진센터 구축 1년 만에 전국 최하위권에서 최상위권으로 도약하는 등 눈부신 성장세를 보였다.

17일 청양군보건의료원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9월 말 기준 국가 암 건강검진 결과에서 청양지역 수검률은 전체 대상자의 33.1%(4,278건)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24.61%(426만6,427건)와 충남 평균 28.3%(18만4,821건)를 웃도는 것으로 전국 262개 대상 시군 중 3위, 충남 16개(천안시 2곳) 대상 지역 중 1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2020년 평가에서 전국 250위, 충남 15위에 머물렀던 것에 비하면 눈을 씻고 다시 봐야 할 정도로 엄청난 변화다.

이 같은 성장의 배경으로는 지난해 10월 질병 조기 발견을 목적으로 구축한 건강검진센터가 꼽힌다.

보건의료원은 건강검진센터 개소 후 국가 5대 암 검진을 시작했고, 지난 8월부터는 폐암까지 6대 암을 검진하고 있다.

지난 3월 시작한 무료 혈액종합검진도 질병 조기 발견의 일등공신이다. 보건의료원은 65세 이상 홀수년도 출생자 5,500여 명을 대상으로 무료 혈액검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짝수년도 출생자는 내년에 시행한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 중인 혈액검진은 한 방울의 채혈로 60여 가지 질환 유무를 진단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간과 신장 기능 등 혈액학적 검사와 간암, 췌장암, 대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난소암 등에 대한 표지자 검사를 병행하고 있다.

올해 국가건강검진 대상자는 혈액검진을 위한 별도 방문 없이 접수처에서 한 번의 신청과 채혈로 두 가지 검진 결과를 동시에 통보받고 있다.

검진 결과 보건의료원은 위암 11명(확진 5명, 의심 6명)을 포함, 대장암, 자궁경부암, 간암을 비롯한 질환 의심자 27명을 조기 발견하는 성과를 올렸다.

혈액검진 사업을 통해서는 11월 말 기준 1985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초기간암을 비롯해 200여 환자가 질병 조기 발견 후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의료원은 지난 8월 시작한 무료 폐CT 검사에서도 수검자 1,200여 명 중 질환자(의심자 포함) 10여 명을 찾아냈다.

지난 6월 시작한 ‘찾아가는 의료원’도 주민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찾아가는 의료원은 의사와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이 검진 시설을 갖춘 진료 버스를 직접 타고 가서 거동이 불편한 주민이나 고령층의 건강을 돌보는 신개념 프로그램이다.

진료 버스는 기초적 건강진단 프로그램과 의사 처방에 따른 주사, 물리치료가 가능한 시설을 갖췄으며, 특히 침대에 누워 생활하는 환자들의 욕창 치료가 가능해 주민 만족도가 높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