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사진=웨이크원, 스윙엔터테인먼트]

방송인 유재석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4일 배우 신현빈과 케플러의 멤버 샤오팅, 마시로 등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14일 신현빈의 소속사 유본컴퍼니는 “신현빈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 통보를 받았다”며 “그 즉시 PCR 검사를 진행한 후 보류 및 경계 판정을 받아 재검사를 실시,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유본컴퍼니에 따르면 신현빈은 지난 9월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지만 돌파 감염을 피하지 못했다. 현재 신현빈은 건강 상에 이상은 없으나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했다. 

그룹 케플러의 멤버 샤오팅, 마시로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웨이크원, 스윙 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조치로 정기적인 PCR 검사를 의무화 했다”며 “이 과정에서 샤오팅, 마시로가 코로나 19 양성 반응을 최종 통보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케플러 멤버들은 음성 판정을 통보 받았으며 멤버들에게 발열, 호흡기 질환 등 감염 의심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현재 케플러는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인 13일 개그맨 유재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소속사인 안테나뮤직은 “유재석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지난 9월 말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로 코로나 확진은 돌파 감염”이라고 알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