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호중 "尹 책임 묻기 과해?...조국 가족에 칼 댔던 분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인 김건희씨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씨가 과거 제출한 교수 지원서에 허위 경력을 제출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후보자와 배우자가 결혼하기 한참 전에 있었던 일"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부인의 처신을 놓고 결혼 이후에 제지하지 못했다면 비난받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그 전(결혼 전)의 일에 대해서 후보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과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부분의 의혹은 윤 후보와 결혼하기 한참 전에 있었던 일이기에 이를 감안해서 보면 될 것"이라며 "윤 후보 배우자가 사안마다 명쾌히 해명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대 후보자와 비교하면 곤란하지만, 이 후보는 본인 과오로 전과가 4개 정도 있다"며 "그렇다고 저희가 그 부분에 대해 매일 사과하라고 종용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 여러 복합적인 평가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래서 선출직이란 것이 상당히 의미가 있는 거다"라며 "모든 것은 상대적 평가다. 김건희씨도 실제 만나본 결과 대중에게 노출돼도 지금의 상황 속에 만들어진 이미지보다 좋은 느낌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에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조국 가족에 칼을 들이댔던 분들이 하는 이야기가 의아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같은 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건희씨는 물론이고 윤 후보도 마찬가지다. 과거에 공소시효가 지나고 검찰의 수사 대상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만 무혐의다, 아무 문제 없다, 이런 것들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 이후에 벌어졌던 수많은 사건이 있다. 도이치모터스 문제나 여러 사건이 있는데 여기에 대한 검찰 수사는 조속히 결과가 나와야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앞서 YTN 보도에 따르면 김건희씨는 과거 대학교수 임용 지원서에 설립되지 않은 협회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고 했거나 받지도 않은 상을 받은 것처럼 적었다.

김건희씨는 2007년 수원여자대학교에 낸 교수 초빙 지원서에 지난 2002년부터 2005년까지 3년 동안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팀 기획이사로 재직했다고 기재했다. 하지만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지난 2004년 6월에 설립돼 김건희씨가 일하기 시작했다고 한 시기보다 2년 뒤에 만들어진 단체다.

이외에도 김건희씨는 지원서에 지난 2004년 8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기재했다. 하지만 주최 측 확인 결과, 김건희씨의 개명 전 이름인 '김명신'이라는 이름으로 응모된 출품작 자체가 없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