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힘에 협조 구했지만 공동 요구 못해 유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2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9일 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과 함께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이은주 정의당 의원, 강민정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의사과에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 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국민적 어려움 속에서 관련 긴급 법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상임위만 해도 감염병관리법률 등 주요 법안이 있고, 특히 의료대응체계, 보건소 인력과 현장 진단 검사 및 치료 이런 부분에 대한 (지원) 확대가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후보가 주문했듯 과감한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며 "특히 (이 후보가)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보상이 쥐꼬리만 하다고 비판했는데 방역지침 강화에 맞춰 충분히 보상되도록 당이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는 필요성의 일환으로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임시국회 소집에 대해 국민의힘과는 논의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여야 간 협상해서 공동으로 요구했으면 좋았을 법했지만 실제로 임시국회의 필요성과 민생을 생각하는 3개 당이 우선 요구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협조가) 가능한 당과 같이 소집 요구를 하게 된 것"이라며 "(국민의힘에도) 협조를 구했지만 공동으로 요구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13일께 임시국회가 소집되면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직접 힘을 실은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법안과 개발이익 환수법 등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야당은 "이재명 하명 입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