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3년 한파 민원 6329건
  • 11월 민원 96만2409건 발생

올해 2월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 위로 전날 내린 눈이 쌓여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12월을 맞이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한파' 관련 민원 예보를 발령했다고 8일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최근 3년(2018년 3월~2021년 2월)간 한파 관련 민원은 총 6329건으로 집계됐다. 월별 누적 민원 추이 및 증감률을 보면 12월 누적 민원은 1127건에 달했다. 증감율은 전월 대비 91.3%였다. 겨울철(12~2월)만 놓고 보면, 2018년 867건에서 2019년 640건으로 민원이 늘었고, 지난해에는 1861건으로 전년보다 2.9배 증가했다.

민원 주요 내용은 △한파 피해 예방을 위한 가림막 등 시설물 설치 요구 △동파·결빙 피해에 대한 신속한 처리·복구 요청 △혹한에 방치된 동물보호 요청 △한파 관련 지원제도 문의 등이다.

권익위는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수집된 올해 11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도 발표했다. 지난달 민원 발생량은 총 96만2409건으로, 전월(125만3246건)보다 23.2% 감소했다. 전년 동월(111만7822건)과 비교하면 13.9% 줄었다.

전월 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인천이었다. 전월 대비  46.5% 증가했다. 대표 민원은 '서부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강남 직결 요청'이다. 인천 지역 내에선 서구에 가장 많은 민원(4만954건)이 접수됐다.

기관 유형별로는 전월과 비교해 중앙행정기관(37.2%), 지방자치단체(13.6%), 교육청(66.1%), 공공기관 등(5.5%) 모두 감소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품·의약품 허위·과대광고 행위 신고'(2779건) 등으로 전월 대비 민원이 57.3% 증가했다. 지자체 중에서는 '평내 하수처리장 신설 계획 철회 요청'(7622건) 등 총 1만3604건의 민원이 발생한 경기 남양주시가 전월 대비 가장 많이 증가(51.3%)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청 중에서는 '교육복지사 임금인상 및 처우 개선 요청 민원'(569건)이 다수 접수된 전남교육청이, 공공기관 중에서는 한국전력공사 등이 전월 대비 증가 폭이 컸다.

양종삼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올겨울은 예년보다 기온이 더 낮을 것으로 전망돼 관련 문의나 불편사항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선제적인 안내와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