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관광개발이 12월 8일 ‘더 늦기 전에 노 플라스틱 데이(No Plastic Day)’를 진행했다. 

정부의 ‘탄소중립 비전선언’ 1주년을 기념해 탄소중립 사회 전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캠페인이다. 

코레일관광개발 임직원들은 이날 하루 사내에서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 모든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개인 머그컵과 텀블러를 사용하며 탄소중립 사회 전환에 동참한다.

머그컵 사용 인증사진을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임직원들에게 추첨을 통해 텀블러를 증정하는 사내 이벤트도 진행한다.

정현우 코레일관광개발 대표이사는 “이번 노 플라스틱 데이 탄소중립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을 넘어 필환경 시대로 전환되는 지금, 일상 속 작은 소비 활동을 통해 개개인이 지구를 지켜나갈 수 있음을 적극 알리기 위해 준비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