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모 회의서 특별방역대책 이행 당부
  • 배달플랫폼 수수료 현황 파악도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상 처음 7000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 “정부는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방역 상황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전 참모 회의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전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사상 최초로 7000명을 넘었다. 위중증 환자도 첫 800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매우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특별방역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3차 접종을 포함한 적극적인 접종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등 국민들이 협조도 중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행 중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에서 노인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노인보호구역(실버존)에 무인단속장비의 설치 확대와 교통약자 안전시설의 확충 등 어르신들의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종합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 배달플랫폼 수수료 인상에 대해선 “영세한 입점 업체에게 과도한 부담이 없는지, 인상의 혜택이 배달기사에게도 돌아가는지 배달수수료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