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통기획 탈락 구역도 신청 가능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공공재개발 사업의 후보지 2차 공모를 12월 말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최종 후보지는 내년 4월 중 선정된다.

공공재개발은 LH·SH 등 공공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낙후지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용적률 상향, 인·허가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각종 인센티브를 지원받아 사업성을 제고하고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1차 공모를 통해 올해 1월 서울시 내 후보지 24곳, 2만5000가구를 선정했다. 경기도에서도 7월과 10월 후보지 5곳, 9000가구를 선정해 현재 총 29곳, 3만4000가구의 공공재개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이번 공공재개발 사업 후보지 공모 대상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서울시 내 기존 정비구역과 정비구역 지정을 준비 중인 신규·해제구역이다.

서울시가 지난 5월 발표한 재개발 규제완화 방안에 따라 주거정비지수제가 폐지되고 2종7층 관련 규제가 완화돼 그간 재개발을 추진하기 어려웠던 구역도 이번 공모에서는 사업 추진이 가능할 전망이다. 

서울시에서 12월 말 선정할 예정인 민간재개발 후보지(신속통합기획)에 탈락한 구역도 신청 가능하다.

이번 2차 공모 신청에 필요한 주민동의율은 서울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변경을 반영해 기존 10%에서 30%로 상향조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향된 주민동의율과 연말연시, 설연휴 등을 고려해 공모 기간을 1차 공모기간(45일)보다 다소 연장하고 공모에 접수된 구역을 신속히 검토해 4월 중 후보지를 선정할 것"이라며 "보다 구체적인 공모대상, 선정기준, 절차를 담은 공모계획안은 12월 말 공식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