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업계 최초로 IT 시스템의 리눅스(Linux) 전환을 추진한다.
 
케이뱅크는 계정계 시스템을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은행 등 금융사 IT 시스템은 여수신·외국환 업무 등 고객과의 직접적인 금융거래를 담당하는 핵심 부문인 계정계와 콜센터와 제휴업체 정보 연계 등 비대면 채널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말하는 채널계, 은행 데이터를 저장, 분석 및 관리하는 정보계로 구성된다.
 
케이뱅크는 지난해부터 정보계를 시작으로 일부 남아있던 유닉스(Unix) 기반 시스템에 대한 리눅스 전환을 추진해왔다. 올 상반기까지 계정계 중 간편결제 시스템의 리눅스 전환을 마쳤고, 지난달에는 계정DB(데이터베이스), 카드AP(애플리케이션)도 리눅스 체제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계정DB는 심야에 최소 시간만으로 시스템을 전환했고, 카드AP는 무중단으로 전환을 진행했다.
 
기존 시중은행 중 가동 중인 시스템을 리눅스로 전환한 것은 케이뱅크가 업계 처음이다. 대부분의 시중은행은 안정성을 이유로 여전히 계정계 시스템은 유닉스를 사용하고 있다.
 
이와 비교해 리눅스는 신속성과 개방성을 장점으로 꼽힌다. 최근 오픈소스소프트웨어 사용 역량이 금융사 IT경쟁력의 핵심으로 떠오르며 리눅스의 개방성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던 안정성도 확인을 마치며 최근 리눅스를 도입하는 금융사가 빠르게 늘고 있다.
 
케이뱅크는 내년 말까지 남아있는 뱅킹AP에 대한 리눅스 전환을 통해 계정계와 정보계, 채널계로 구성된 모든 시스템의 리눅스 전환을 마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채널계는 설립 때부터 리눅스 시스템을 써왔다.
 
리눅스로 전환을 마치면 이전까지 유닉스를 쓰던 것과 비교해 비용을 약 30% 절감할 수 있다. 기존 서버 공간 효율화를 통한 처리속도 개선도 기대된다. 케이뱅크는 최근 고객이 급증하며 동시접속 고객이 최대 10배로 증가했음에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클라우드 서비스가 리눅스 기반이어서 리눅스를 사용하면 거래 및 데이터 처리에 제약이 없는 클라우드로 손쉬운 전환이 가능해진다. 케이뱅크는 리눅스 전환을 발판 삼아 최종적으로는 클라우드로 시스템을 전환해 고객의 이용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케이뱅크는 이번 시스템 전환을 발판 삼아 플랫폼 사업자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금융 플랫폼 사업 확대를 통해 기존 인터넷은행과 차별화를 추진하고 있다. 업비트와의 제휴를 비롯해 오픈뱅킹, 증권연계계좌, 연계대출 서비스, 신용관리 서비스 등의 플랫폼 사업에 나서고 있다.
 
차대산 IT본부장은 "이번 시스템 전환을 통해서 케이뱅크가 디지털 금융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로 고객 만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