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만1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 사장단 인사를 통해 외국인들의 삼성전자 사업 이해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7일 발표된 삼성전자의 정기 사장단 인사는 DRAM 반도체 사업에서 지속 가능한 이익을 추구하는 방향성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세트 사업에서는 양 부문을 통합하는 리더십 체제가 시작됐다. 중장기적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사업부의 방향성을 직관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기업들도 사업부를 구분하고 있다. 미국의 반도체 회사 브로드컴은 사업부문을 반도체 솔루션과 인프라 소프트웨어로 구분해 투자자와 소통하고 있다. 웨스턴 디지털도 제품의 사용처별 매출을 직관적 의미게 가깝게 분류해 클라우드와 클라이언트, 컨슈머로 구분해 발표하기 시작했다.

김 연구원은 "사장단 인사 이후 후속 임원인사가 발표될 예정"이라며 "메모리 반도체, 특히 DRAM 메모리 반도체 사업에서 지속할 수 있는 이익을 창출한다는 것과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 사업에서 세계 1위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향성이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