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기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7일 지역별 테크노파크 원장단에게 “테크노파크가 ‘지역기업 종합지원기관’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중기부 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19개 지역 테크노파크 원장단과의 간담회에서 “테크노파크가 그동안의 지역전략(특화)산업 육성이라는 단편적 기능에서 더 나아가 지역기업 밀집지역 위기대응체계 구축, 지역기업 실태조사 및 종합정보시스템 구축, 규제자유특구 기획 및 사업 지원, 스마트공장 기반 구축 등 다양한 기능을 종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중소기업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과 테크노파크의 역할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권 장관은 지역의 기반 산업 침체와 코로나19 재확산 등 지역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온 테크노파크의 노고를 격려했다.
 
권 장관은 “지난 7월 제정된 ‘지역중소기업 육성 및 혁신촉진 등에 관한 법률’이 내년 1월부터 시행되면 테크노파크가 그 법률에 따른 지역산업과 기업의 육성사업 전담 기관으로서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지금 코로나19로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지역경제 상황을 타개해 나가기 위해서는 지역산업, 중소기업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향의 새로운 정책 패러다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역의 주력 중소기업군이 지역 내에서 가치사슬을 형성해 사업전환이나 생산 품목 다변화 등을 통해 혁신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규제자유특구의 신기술과 지역 전통 제조기업 간 다양한 협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것도 새로운 지역 정책의 주요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고탄소 업종이 많은 전통 제조 중소기업을 언급하며 개별기업 단위의 지원이 아닌 해당 기업군이 공통으로 겪고 있는 문제를 풀어주는 방식을 제안했다. 

권 장관은 “해당 기업군이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기술 애로나 제조 공정상의 비효율 등을 지역의 대학,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개선방안을 찾아 해당 지역생태계에 확산하는 방식으로 정책의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권 장관이 제시한 정책 패러다임에 대해 테크노파크 원장단은 지역별 특성과 여건을 고려해 추진할 수 있는 지역중소기업과 생태계 혁신에 대한 테크노파크별 자체 추진계획을 공유하며 토론했다.
 
김선민 광주테크노파크 원장은 “자동차, 가전 등 기존 주력산업의 성장세가 하락하고 있어 새로운 산업의 가치사슬과 핵심 품목 중심의 중소기업 지원정책을 기획하고 있다”며 “광주의 기존 가전산업 인프라를 활용하여 지능형 공기 산업 거점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권대수 대구테크노파크 원장은 “지난 11월 대구 지역기업의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대구혁신투자협의회‘를 발족했다”며 “기업 맞춤형 투자 및 기업상장(IPO) 활성화 프로그램을 상시적으로 운영해 대구의 주력 5+1 신산업(물‧로봇‧미래차‧의료‧에너지‧스마트시티)에 대한 투자유치를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권 장관은 “테크노파크 원장단과 지역중소기업 정책 패러다임 전환 방향에 대해 의미 있는 토론이 이뤄졌다”며 “오늘 토론한 내용들을 구체화하여 지역의 위기와 어려움을 극복하고 나아가 지역이 주도하고 자립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수 있도록 테크노파크의 적극적인 참여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