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쉬어로즈' 행사서 '여성 리더' 역할론 강조

신한금융그룹은 6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제 4회 신한 쉬어로즈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이 신한 쉬어로즈 4기 맴버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금융 여성 리더들에게 "후배들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후배들의 롤 모델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7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6일 신한금융 본사에서 진행된 '제4회 신한 쉬어로즈 컨퍼런스(SHeroes Conference)’에서 "신한의 여성 리더들은 '신한 쉬어로즈'를 통해 얻은 다양성이라는 차이를 바탕으로 누구도 쉽게 모방할 수 없는 핵심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한 쉬어로즈’는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한 금융권 최초의 여성 리더 육성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각 업권 특성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여성 인재풀을 확대하는 등 금융업을 대표하는 여성 인재 육성 기준으로 자리잡았다.

이번 쉬어로즈 컨퍼런스(SHeroes Conference) 행사에는 신한금융그룹 내 여성 리더 및 쉬어로즈 4기 등 약 300여명이 참여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그룹 내 예비 여성 리더들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참여했다.

이날 쉬어로즈 4기 맴버들은 ‘차이(Difference)를 만드는 차이(Diversity)’를 주제로 한해 동안 진행했던 CEO 및 외부 전문가 그룹 멘토링,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성과와 여성 리더십의 비전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쉬어로즈 1기 신한은행 조경선 그룹장의 특강, 그룹 여성 멘토 임명식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오종남 스크랜턴여성리더십센터 이사장이 참석해 여성리더십을 주제로 강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오종남 이사장은 “신한금융그룹의 여성 리더 육성 의지에 깊이 공감한다”며, “신한 쉬어로즈라는 좋은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여성 리더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