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기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연내에 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대전에 위치한 창업기업 씨이텍을 방문해 탄소중립 관련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5개 중소기업 대표가 참석해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권 장관은 “우리나라 전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동참이 필요하다”며 “글로벌 기업도 공급망 전체에 탄소중립을 요구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탄소중립은 기업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중기부도 중소기업 탄소중립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전략팀을 구성하고, 내년 탄소중립 예산을 전년 대비 2배로 편성하는 등 노력해왔다”면서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등으로 지원 필요성이 높아진 만큼 올해 안에 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또 “고탄소 업종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부담을 덜어주고, 자발적인 탄소 감축을 도와줄 예정”이라며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그린 분야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씨이텍 제품 시연을 참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씨이텍은 탄소중립 실천 선도기업으로,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를 지낸 이광순 대표가 설립했다.
 
씨이텍은 중기부가 추진하는 ’자상한 기업 2.0‘ 1호 기업인 SK E&S에서 기술개발 자금 10억원을 지원받았으며,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매일 10톤(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