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문화체육관광부 ]

한국 관광의 매력을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콘서트로 전 세계에 알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오는 12월 8일 오후 6시 한국 관광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콘서트 '케이 바이브 페스타(K-VIBE FESTA)'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콘서트는 방송인 안현모 씨와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알리 역을 맡아 열연한 아누팜 트리파티 씨가 진행을 맡는다. 유튜브 채널과 제페토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한다. 디제이 공연과 춤, 케이팝 콘서트, 한국 관광 이야기쇼, 세계 청년층을 위한 메시지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디제이(DJ) 레이든 공연으로 관객의 흥을 돋우고 문체부 황희 장관이 축하 영상으로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최근 인기리에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주역 라치카 팀의 춤으로 무대를 압도하고, 웹툰 '여신강림'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야옹이 작가'가 미용(뷰티) 영상을 선보일 예정. 

케이팝 그룹 '니크(NIK)'와 올해 한국 관광 해외 홍보 캠페인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전주 편, 목포 편 음원을 부른 '원슈타인'과 '마미손', 음원 순위 역주행의 신화 '브레이브 걸스'도 공연을 통해 한류 팬들과 만난다.

  2부에서는 최신 지능형(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온라인 관객의 몰입도를 높인다. 확장 현실(XR) 기술로 국내의 매력 넘치는 관광명소를 구현해 에스파, 샤이니의 키, 보아 등 한류스타들이 마치 관광지에서 직접 공연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체부와 공사는 한국 대표 관광지 경주를 제페토 응용 프로그램과 연계해 확장 가상세계 '맵'으로 재탄생시켰다. 오징어게임 인기를 활용한 전통 놀이나 한복을 체험한 후 누리소통망(SNS)에 인증하면 한국 방문 시 '황남제빵소' 등 현지 실제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교환권을 받을 수 있다.

가상여행 체험 누리집에서는 지역의 볼거리, 먹거리를 활용해 나만의 여행코스를 만들고 영상으로 꾸미기 등 다양한 행사로 해외 젊은 층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오징어게임과 방탄소년단 등 한국 대중문화의 인기에 힘입어 물리적 제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가 '여행하고 싶은 나라 한국'을 널리 알리고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