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교육간부 대회를 직접 주관하고 북한군의 교육·훈련을 담당하는 간부들에게 노동당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관들을 육성할 것을 주문했다. 장기화되는 경제난 속에서 최근 북한 군인들의 일탈 사례가 늘어난 점을 고려해 군 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사상교육 등 정신력 강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선중앙방송은 7일 "조선인민군 제8차 군사교육일군(간부)대회가 12월 4일과 5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를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변천되는 시대와 혁명 정세의 요구에 맞게 군사교육사업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일으키고자 대회를 소집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개회사와 결론 등을 통해 "모든 군사교육 일꾼들을 당의 사상과 영도에 끝없이 충실한 참된 교육전사로 준비시키며 군사교육사업을 철저히 당의 사상과 정책 방식대로 조직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을 당 중앙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성원들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또 "위대한 우리 당을 위해, 위대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위해, 우리 혁명무력의 영원한 강대함과 필승불패를 위해 일심전력을 다해 군사교육혁명의 새로운 앙양기, 도약기를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다만 북한 매체 보도에서는 핵 무력이나 특정 국가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대회에는 모범적인 군사교육 담당 간부들과 총정치국, 국방성, 총참모부의 간부·지휘관들, 각 군종, 군단급 지휘성원 등이 참석했다. 북한군 서열 1위인 박정천 당비서와 오일정 군정지도부장이 주석단에 자리를 잡았으며 리영길 국방상의 보고와 토론이 있었다. 방송은 "(보고와 토론에서) 당의 군사교육중시사상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자기 단위의 실제적인 진보와 혁신으로 입증하겠다는 사상적 각오가 부족한데로부터 발로된 일련의 편향들과 그 원인이 분석 총화(결산)됐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