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너지효율향상 및 신재생에너지 확산 유공자 도지사 포상
  • ‘포항시’와 ‘풍산 안강사업장’ 영예의 대상 수상, 개인 표창 15명 시상

2021 경상북도 에너지대상 시상식 수상자 단체 촬영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6일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 대강당에서 2021 경상북도 에너지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에너지대상은 매년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절감 설비의 도입과 관련 기술개발, 에너지정책 개발 및 시책사업 추진 등 지역 에너지산업 발전에 기여한 도민 및 기업체, 공공기관 등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범 도민적 에너지절약문화를 확산하고 탄소중립 그린에너지 전환 실현을 위해 개최해 오고 있다.
 
이번 시상식은 단체분야 우수기업 5개 상패, 우수시군 5개 상장, 개인 표창으로 민간인 10명, 공무원 5명 등 총 25명이 도지사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먼저, 기업 부문 대상은 폐열회수 시스템을 도입하고 고효율 기기 교체, 설비 최적화 등 에너지효율 개선 실천이 돋보인 풍산 안강사업장에 돌아갔다.
 
또한 최우수상은 한남전기통신공사, SK실트론, 우수상은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대구경북지부, 금호엔지니어링이 공동 수상했다.
 
공공부문은 포항시가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상사업비 8000만원을 받았다.
 
포항시는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와 RE100 산업단지 조성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한 성과를 높게 인정받았다.
 
최우수상은 안동시와 예천군, 우수상은 문경시와 의성군이 각각 수상했다.
 
도지사 개인 표창은 코오롱플라스틱 김선섭 수석 등 기업체 관계자 10명과 시·군 공무원 5명 등 총 15명이 수상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미래는 에너지사회이며 지속가능한 에너지시스템이 중요하다”라면서, “경북도는 청정에너지와 배터리(ESS), 수소에너지, 미래원자력을 활용해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에너지 기반의 지역경제 성장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