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장남 인근씨의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아들이 회사경영에 참여할 의향을 보이더라도 이사회 동의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6일 보도된 BBC코리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SK그룹 후계 문제에 대해 "그는 아직 어리고 본인만의 삶이 있다"며 강요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어 "(회장직은) 단순한 직책이 아니라 큰 책임이 따르는 자리"라며 "좋은 점도 있는 반면 나쁜 점도 있으며 아들 스스로가 선택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의 장남 인근씨는 지난해 SK그룹 계열사인 SK E&S에 입사해 일하고 있다. SK E&S가 최근 미국 에너지솔루션업체를 인수하거나 투자하는 등 해외 신에너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한국식 재벌경영에 대해 비판이 있다며 전문경영인을 고려하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제 아이를 포함해 모두에게 기회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자녀가 회사를 경영할 의향이 있더라도 이사회 동의가 필요하다는 데 대해서 맞다고 답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그간 각 회사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는 상법상 이사회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내 기업도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