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인요양시설 등 도내 노인복지시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따라 결정
  • 시·군 합동으로 특별방역대책 이행상황 점검 및 백신 추가접종도 독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6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증가에 따라 도내 노인복지시설 1만3353개소 전체를 대상으로 특별방역대책 이행사항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도는 이날 ‘도-시・군 노인복지사업 담당 과장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주요 점검 사항을 보면 노인요양·양로시설, 주야간보호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는 접촉 면회 금지, 백신 미접종 종사자 업무배제, 입소기준 강화, 입소자 중 미접종자 주 1회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한다.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등 노인여가복지시설에서는 시설 출입(추가접종자만 가능)과 칸막이 설치를 비롯한 식사 환경 등을 점검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이번 점검은 도-시‧군 합동점검, 시・군 현장점검, 시설 자체 점검 등을 병행 진행하며 시설종사자와 고령층 대상 백신 추가 접종도 독려할 방침이다. 

조태훈 도 노인복지과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 이후 노인복지시설 집단감염 발생 증가 및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유입 등에 따라 시설이용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전수 점검을 진행하게 됐다”며 “노인복지시설 이용기준 강화로 일부 어르신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현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날 0시 기준 1314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11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