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급망 대비 철저…핵심품 수급 안정화 추진
  • 남미·태평양 등 FTA 확대…탄소중립도 제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에서도 최단기로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했다고 자축했다. 정부는 올해 무역액 예상치로 1조2500억 달러(약 1479조원) 이상을 전망하며 향후 2조 달러(약 2366조원) 규모로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방향도 제시했다.

정부는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 날' 기념식을 통해 무역인과 수출 기업 공로를 치하했다. '무역강국,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무역의 날은 1964년 수출 1억 달러(약 1180억원)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이날 기념식에선 올해 수출 성과 달성에 기여한 무역 유공자 597명과 기관 2곳에 대한 포상과 함께 1573개 수출 기업에 '수출의 탑'이 수여됐다.

이날 기념식에 앞서 문 대통령은 전·현직 무역협회 회장 6인을 초청해 의견을 나눴다. 정부는 우리나라가 더 큰 무역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해 어떤 목표와 지원책을 추진할지 청사진을 밝혔다.

다만 전문가들은 세계 무역 규모 증가 추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물류난 지속,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 등 리스크 요인이 남아 있어 무역 증가세는 다소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탄소 중립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 새로운 국제 규범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으며 디지털 경제 전환 가속화로 향후 우리 무역 환경에 많은 도전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우선 수출 회복 모멘텀이 식지 않도록 향후에도 민관 협업을 통해 수출 총력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임시 선박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장기 운송계약 확산과 표준운송계약서를 확대 보급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마련해 상생형 물류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무역금융 공급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무역 지원 플랫폼 고도화와 K-스튜디오 확충 등 온라인 수출 지원, 수출 유망 소상공인 발굴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무역 규모 목표액은 2조 달러를 제시했다. 이 가운데 최근 일어난 공급망 위기 등을 의식해 특정국 수입 의존도가 높은 핵심 품목의 조기경보시스템(EWS)을 가동하고 수급 차질이 우려되는 품목에 대한 비축 확대도 동시에 진행하도록 했다.

내년 초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 발효, 한-메르코수르 무역협정(TA), 태평양동맹(PA) 등 다방면의 자유무역협정(FTA) 추진과 더불어 우리 수출 기업의 새로운 무역 규범 적응을 위해 탄소 중립과 ESG 인센티브도 확대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올해 연간 무역 규모는 1조2500억 달러를 넘고 연간 수출액도 6400억  달러(약 757조원)를 넘어 사상 최고치 경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출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해 나가고 수출 기업들 애로 해소를 적극 지원함으로써 올해 연간 최대 수출 실적 달성과 함께 현재의 수출 모멘텀이 지속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정책 수단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