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복력은 1년 전보다 두 단계 오른 7위

[사진=로위연구소]

한국이 호주 로위연구소에서 조사한 '2021년 아시아 파워지수' 7위를 차지했다. 

6일 호주 로위연구소 홈페이지에 따르면 '2021년 아시아 파워지수'에서 한국은 지난해보다 1.6점 내려간 30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경제력과 군사력, 경제 관계는 5위를 차지했다. 특히 국방 네트워크 능력은 전체 4위를 차지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회복력은 지난해보다 두 단계 오른 7위를 기록하는 등 가장 큰 향상을 보였다. 회복력 항목은 국내 안정·자원 안보·지리경제학적 안보·지정학적 안보·핵 억제력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은 국내 안정, 지리경제학적 안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자원 안보 19위, 지정학적 안보 17위, 핵 억제력 25위를 기록하며 비교적 저조한 순위를 기록했다.

복원력은 전체 항목 가운데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과 2019년 한국의 복원력은 1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해보다 0.8점 하락한 11.5점을 기록하며 전체 26개국 가운데 17위를 차지했다. 외교적 영향력에서 5점 하락한 영향이 컸다. 북한은 군사력에서 전체 6위를 차지해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다만 경제 관계와 문화적 영향도는 26위를 차지해 최저점을 받았다.

한편 아시아 파워지수는 경제자원과 관계, 군사능력·국방 네트워크, 외교·문화적 영향력, 복원력과 미래자원 등 8개 분야 128개 지표를 활용한다. 총 26개국을 대상으로 아시아에 영향을 미치는 순위를 매겨 발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