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활한 선대위 운영 어렵다 판단해 별도 행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초기에 지적한 호가호위하는 분들의 문제나, 정체를 알 수 없는 핵심 관계자 등 안 좋은 모습이 안 나올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지난주 하방 행보를 이어갔던 것엔 "과도기적인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으로는 제 역할이 제한적인 것과 더불어 원활한 선대위 운영이 어렵다는 판단에 별도 행보를 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원톱으로 하는 체계가 애초 구상한 대로 자리 잡았다"며 "제가 어제 (매머드를) 면도했다고 표현했는데, 털을 다 깎은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과 관련, "지난 한 주간 과도기적 체제였고 역할 규정이 있을 것"이라며 "김종인 위원장과 저, 윤 후보, 김병준 위원장 모두가 긴밀한 논의로 업무 분장을 정하는 상황이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