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희망나눔인상을 수상한 강동야학의 입학식 모습 [사진=KT ]

KT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도 따뜻한 희망을 전파한 '희망나눔인' 5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kt그룹희망나눔재단은 6일 올 한해 나눔 활동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한 5명을 '희망나눔인'으로 선정해 'KT희망나눔인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KT희망나눔인상'은 나눔으로 아름다운 사회 가치를 만드는데 기여한 사람들의 활동을 격려하고 나눔의 가치를 전파하고자 kt그룹희망나눔재단이 제정한 상이다. 지난 7월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자를 추천 받았다. 사회적 기여도, 기여한 역할의 가치와 중요성, 지속성을 기준으로 심사와 인터뷰 과정을 거쳐 총 5명(단체의 경우 대표자 1명)을 선정했다.

'KT희망나눔인상' 제1호는 교육 기회를 놓친 어르신 대상으로 초·중·고등 과정을 무료로 지도하는 교육학교 '강동야학'에 돌아갔다. 강동야학은 1989년 개교 이후 뜻있는 후원과 교사들의 자발적 무료 봉사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년 20~25명의 교사가 활동하고 40여명의 학생들이 고등학교 검정고시를 목표로 교육을 받고 있다. 40여명의 학생 중 95% 이상이 50~70대로 구성돼 있다. 매년 5~6명씩 지금까지 총 300여명의 고등학교 검정고시 합격생을 배출했다.

강동야학 교사들은 "코로나19로 후원금이 줄어 부족한 재정이지만 단 1명이라도 교육생이 남아있는 한 야학을 계속할 것이며, 자긍심을 가지고 야학을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이번 'KT희망나눔인상'을 수상하게 돼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kt그룹희망나눔재단은 강동야학 외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1000원의 식사를 제공하는 '해뜨는 식당'의 김윤경(47)씨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한 지도를 제작하는 협동조합 '무의'의 홍윤희(46)씨 △17년간 어르신들께 무료 안경 나눔을 하는 강상구(53)씨 △청소년들과 함께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봉사단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는 광양하이텍고등학교 김성태(44) 교사에게 KT희망나눔인상을 수여했다. 

각 수상자들의 자세한 나눔 활동은 kt그룹희망나눔재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kt그룹희망나눔재단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KT희망나눔인상 수상자들의 활동이 국민들에게 따뜻하고 선한 이 시대의 이웃으로 사랑받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눔의 실천을 전파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묵묵히 활동하는 희망나눔인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