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2월 3일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관광스타트업 글로벌 챌린지 데모데이(투자유치 발표 평가회)'를 열고 우수기업 6개사를 선정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우수 관광 스타트업 6곳이 선정됐다. 대상을 받은 기업에는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지난 12월 3일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관광스타트업 글로벌 챌린지 데모데이(투자유치 발표 평가회)'를 열고 우수기업 6개사를 선정·시상했다.

글로벌 챌린지는 국내 도약기 유망 관광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와 공사는 △기업 성장 사업화 자금 △시장적합도 사전 검증을 통한 진출전략 고도화 △해외진출 핵심역량 강화 교육(컨설팅·전문가 멘토링·해외 진출도구 개발 지원 등)과 해외 법인설립 △로드쇼 △비즈니스 매칭 등을 지원한다.

 공사는 사업의 효율적 운영 및 효과성 제고를 위해 연초 해외 특화 액셀러레이터기업 3개사(씨엔티테크, 와이앤아처, 어썸벤처스)를 선정했다. 지난 5월에는 액셀러레이터 기업과 함께 참여기업 총 27개 기업을 발굴·육성했다. 

문체부와 공사는 사전 서류평가를 통해 선정된 12개 기업들이 기업 별 발표 및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이중 관광연관성, 사업역량, 시장성, 제품/서비스 경쟁력 등을 기준으로 6개 우수기업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제주 렌터카 공유 플랫폼 '㈜캐플릭스'가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온다'와 '누아' 등 2개 기업에 돌아갔다.

우수상은 킥보드 공유 서비스 '더스윙', K-팝 스타 팬덤 앱 스타플레이(STARPLAY)를 운영하는 '글림미디어', 동영상 기반의 온라인 여행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립비토즈' 등 3개 기업이 받았다.

선정된 우수기업에는 대상 1000만원, 최우수상 각 500만원, 우수상 각 250만원의 사업촉진 장려금이, 대상 기업을 배출한 액셀러레이터 와이앤아처에는 시상금 250만원이 각각 주어졌다.

안덕수 공사 관광기업지원실장은 "국내 관광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라며 "내년에도 이 사업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