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58회 무역의 날' 유공자 5명 금탑산업 등 정부 포상자 599명
올해 우리나라가 역사상 최단기 무역액 1조 달러를 돌파한 가운데 '무역의 날' 정부 포상자로 총 599명이 선정됐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6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열어 △김기옥 제놀루션 대표 △정연택 디씨엠 대표 △이길상 대창 대표 △온용현 금호미쓰이화학 대표 △이영택 현대자동차 본부장 등 5명에게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한다.

은탑산업훈장은 후세인 알카타니 에쓰-오일 대표 등 5명, 동탑산업훈장은 정재호 한국애보트진단 대표 등 9명이 각각 받는다.

이외에 철탑산업훈장 9명, 석탑산업훈장 6명, 산업(근정)포장 31명, 대통령표창 77명, 국무총리표창 86명, 산업부장관표창 369명 등이 있다.

지역 수출 지원을 촉진해 최우수 광역자치단체로 선정된 강원도와 중소기업 수출 지원에 기여해 최우수 중소기업지원센터로 선정된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는 각각 대통령표창(단체)을 받는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 수상자 5명 중 김기옥 제놀루션 대표는 수입에 의존하던 핵산 추출 장비를 국산화하고 기술 혁신을 통해 획기적인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출시함으로써 수출 확대와 K방역의 위상을 제고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연택 디씨엠 대표는 일본에서 수입하던 컬러강판을 국산화해 국내 산업 발전을 이끌고 시장을 개척함으로써 국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평가받았다.

이길상 대창 대표는 32년간 혁신 제품 개발과 제품 국산화, 해외 진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우리나라 부품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고용 창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온용현 금호미쓰이화학 대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폴리우레탄 핵심 원료(MDI) 제품 수요가 위축됐으나 고부가가치 제품과 친환경제품 비중 확대 등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수출 확대에 성공했다. 

이영택 현대자동차 본부장은 자동차산업의 해외시장 진출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신북방·신남방정책 핵심 국가 시장 진출 및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속에 아세안 국가 등에서 다양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시행해 국가 이미지 제고에 기여했다.

전체 포상 대상자를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종사자 43명, 중견기업 69명, 중소기업 417명 등이다. 올해 '수출의 탑' 수상업체는 모두 1573개사다.

최고의 탑인 ‘1100억불 탑’은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스튜디오 드래곤 등 70개사는 1억불 탑 이상을 받는다. 조이라이프 등 516개사는 100만불 수출의 탑을 받는다.

한편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한국 수출은 전년 대비 24.1% 늘어난 6362억 달러, 수입은 29.5% 증가한 6057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2017년 이래 5년 연속 수출액 5000억 달러 달성이다.

수입액을 합친 전체 무역 규모는 1조2419억 달러로, 2년 만에 1조 달러대에 복귀했다.
 

12월 6일 개최되는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무역협회 임직원들이 올해 무역의 날 공식 슬로건인 ‘무역강국 대한민국’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무역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