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준 겨냥해 "시장경제 내세워 자유주의자 행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 출범식을 하루 앞둔 5일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후보를 만난 뒤 서울 여의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일부 사회계층이 경제적으로 황폐한 상황이다. 이를 어떻게 조기에 수습할 것인가가 다음 대통령이 될 사람이 가장 중요시할 과제다."

전날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약 1시간 비공개로 회동한 뒤 취재진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국제 정세나 모든 것을 봤을 때 전환기를 맞아서 우리 경제가 이런 상태로 가야 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지금까지와 다른 전환을 이뤄야 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며 관련 공약을 어떻게 개발할지 윤 후보와 대화했다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자유주의적 경제관과 상충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국가주의자가 따로 있고 자유주의자가 따로 있겠느냐"며 "그게 사실 경제학에서 구분하는 방법인데 김병준 위원장이, 일반적으로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 시장경제를 내세워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윤 후보가 당선 시 취임 후 100일 이내에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50조원을 쓰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국가가 (위험) 상황에 직면하면 통상적 사고방식으로는 해결하지 못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국가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의무를 갖는다"며 "이런 위험 상황에서 국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느냐를 생각하면 자유주의자고 국가주의자고 그런 구분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냈던 지난해 4월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100조원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점도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