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9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00명 넘게 줄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400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과 비교하면 221명 줄었다.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0시를 기준으로 발표된다.

전날의 경우 오후 9시 4227명에서 자정까지 5352명으로 1125명이 늘었다.

내일인 5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가 5000명대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이날 9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854명(71.2%), 비수도권에서 1152명(28.8%)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1776명 △경기 741명 △인천 337명 △부산 205명 △충남 154명 △대구 117명 △강원 108명 △대전 106명 △경남 101명 △경북 99명 △충북 70명 △전북 56명 △전남 47명 △광주 40명 △제주 17명 △울산‧세종 각 16명이다.

최근 1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925→3308→3032→5123→5265→4944→5352명으로 하루 평균 약 4421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