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일요일인 5일 전국 대부분은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지겠으나, 오후엔 평년보다 높은 온도로 올라 포근하겠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아침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은 영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북동부‧강원내륙산지‧충청내륙‧전북동부‧경상내륙 등은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겠다.

낮부터는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 낮 기온인 4~11도보다 높아져 전국 대부분 지역의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까지 낮아지는 곳이 있겠고, 낮 최고기온은 13도까지 오르는 곳이 있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수원 –3도 △춘천 –5도 △강릉 2도 △청주 –2도 △대전 –3도 △전주 –2도 △광주 –1도 △대구 –2도 △부산 2도 △제주 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인천 8도 △수원 9도 △춘천 7도 △강릉 13도 △청주 8도 △대전 10도 △전주 10도 △광주 12도 △대구 10도 △부산 13도 △제주 14도다.

충청권내륙과 남부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남해 0.5~1.5m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