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치료 위해 특실 입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2년도 예산안 관련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3일 최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아들의 ‘특혜 입원’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현재로서는 입장을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KBS는 홍 부총리의 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일반 환자의 입원 진료를 받지 않는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병실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를 통해 서울대 병원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남아있던 병실을 사용했고 비용도 모두 지불했다”며 특혜 입원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