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금융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이 3조4000억원으로 확정됐다.

3일 금융위에 따르면 이번 예산 확정을 통해 내년 중 정책형 뉴딜펀드 4조원 조성을 추진하고 이를 위해 산업은행에 6000억원을 출자할 방침이다. 재정·정책자금 조성을 통해 뉴딜분야 기업, 인프라 등에 대한 자금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핀테크 육성 지원에는 146억원을 투입한다 .

서민금융 안전망 강화를 위해 청년희망적금에 서민금융진흥원이 475억5000만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청년희망적금은 총급여 3천600만원 이하인 청년(만19∼34세)의 저축을 장려하고 안정적인 자산 관리 형성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월 최대 50만원까지 납입 가능한 2년 만기 적금 상품으로 시중 이자에 더해 납입액의 2~4%를 저축장려금으로 추가 지급한다.

보금자리론 등 저리의 장기·고정금리 대출인 정책모기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주택금융공사에 500억원을 출자한다.

또한 내년에는 농어민의 재산 형성 지원 및 안정된 생활 기반 조성을 위해 저축장려금도 266억2000만원 지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금융위는 고금리, 불법 추심 등 불법 사금융 피해자 구제를 위해 무료 채무자 대리인 선임이나 소송 대리 등 법률적 지원 확대에 11억4000만원을 편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