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확진자 동선 체크·접촉자 격리 등 확산 방지와 강화된 방역조치 강력 시행
  • 허위 진술이 지역주민과 공동체를 큰 위험에 빠뜨려, 고발 등 철저 조치 키로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강화 조치를 주문하고 있다.[사진=인천시]

박남춘 시장은 3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해 공직자들이 방역과 대응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질병관리청 관계자가 직접 참석해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발생상황 및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앞서 인천시에서는 지난 12월 1일과 2일에 걸쳐 코로나19 확진자 중 4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로 확인된 바 있다. 박 시장은 “이번에도 확진자의 허위 진술로 지역주민들이 고스란히 위험에 노출됐는데, 사소한 거짓말 하나가 공동체를 얼마나 큰 위험에 빠뜨리는지 뼈저리게 경험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관할 구에서는 허위 진술 등에 대해 고발 등 사법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 관리에 허점은 없는지 다시 한 번 철저히 확인하고, 변이 확산 차단을 위해 확진자 동선 체크와 함께 접촉자들에 대한 신속한 격리·검사에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12월 6일부터 4주간 적용되는 방역 강화조치가 현장에서 혼란 없이 작동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는 것은 물론 종교시설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출입자 관리와 방역수칙 지도·관리를 강화해 주기 바란다”면서, “먼저, 공직자부터 솔선해서 연기 가능한 만남이나 행사는 미뤄주시고, 재택근무 확대 실시 등 적극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끝으로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3차 백신 접종과 재택치료의 정착인 만큼 기간이 도래한 대상자에 대한 3차 접종에도 만전을 기해 주고, 재택치료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면밀히 살피는 등 위급상황 발생에 따른 대응체계를 다시 한 번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