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도 중기부 예산 확정…올해보다 13.1% 증액
  •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신속·차질없이 집행"

[사진 = 중기부]


내년도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이 19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1조원이 증액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해 손실보상 하한액이 50만원으로 상향되고, 저금리 자금 공급을 위한 정책자금 예산이 1조2000억원 가량 추가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일 내년도 예산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19조20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올해 예산과 비교해 13.1% 늘었다. 국회 심사 과정에서 1조6480억원이 증액되고, 6319억원이 감액돼 1조161억원이 순증했다.

중기부는 내년도 예산이 △소상공인 경영회복 및 경쟁력 강화 △글로벌 혁신 벤처‧스타트업 육성 △지역 중소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등 3대 중점투자 방향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설명했다.

먼저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은 2조2000억원이다. 4000억원 증액됐다. 올해 예산(추경)은 1조원이었다.

소상공인 대상 저금리 자금 공급을 위한 정책자금 예산이 1조1904억원 추가로 반영됐다.

폐업 위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문제점 진단과 경영개선 자금을 지원하는 선제적 경영개선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소상공인 경영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예산도 1159억원으로 늘었다.

제2벤처붐 확산과 벤처 4대 강국 진입을 위한 예산도 꾸려졌다. 아기유니콘 기업 발굴 수를 100개사로 늘렸고, 혁신분야창업패키지 사업 예산도 올해 1050억원에서 내년 1361억원으로 증액됐다.

온라인수출 공동물류, 수출컨소시엄,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등 중소기업 수출저변 확대를 위한 지원 예산 역시 늘렸다.

중소기업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보다 6.4% 증가한 1조8338억원으로 마련됐다.

탈탄소 전환 등 탄소중립 경제로의 이행을 위해 기후대응보증, 중소기업 탄소중립 전환지원 등 신규사업을 편성하고,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확산을 유도하기 위한 예산도 신규 투입된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내년 예산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집행할 계획”이라며 “유망 벤처‧스타트업 발굴‧육성과 적극적인 수출 지원을 통해 제2벤처붐 확산에도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