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3일 ​원·달러 환율이 나흘 만에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6원 오른 1177.5원에 장을 시작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테이퍼링 조기 종료 발언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경계성 언급이 미 국채금리 상승과 달러에 강세요인으로 작용했다.

달러화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연준의 매파적 태도가 지속되며 국채금리가 반등한 가운데 오미크론 관련 우려가 다소 진정되면서 소폭 상승했다.

미국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의 19만4000명 대비 20만2000명으로 늘어났지만 안정적인 수준에 머물렀다. 시장 예상치 24만명보다는 적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엔화는 오미크론의 전염력이 우려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뉴스가 전해지면서 안전자산 선호 완화와 함께 약세를 보였다"면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 강세 등을 고려할 때 소폭 오름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