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KT가 디지털방송 미들웨어 솔루션 분야 대표 기업 알티미디어를 미디어 계열사로 편입하면서 그룹 내 미디어 역량 강화에 속도를 낸다. 

KT는 3일 디지털 방송용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사 알티미디어의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KT 그룹사로 편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알티미디어는 국내외 인터넷TV(IPTV)와 케이블TV 사업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방송 미들웨어, 보안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KT와는 IPTV 사업 초기부터 협력하면서 함께 성장한 기업이다. 국내뿐 아니라 베트남과 네덜란드에 거점을 두고 베트남 최대 통신사인 비에텔, 터키의 투르크텔레콤 등 유수의 방송통신사업자와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KT는 알티미디어를 그룹 내 미디어 계열사로 편입 완료함에 따라 알티미디어가 보유한 미디어 핵심 역량과 기술을 내재화하고 그룹 미디어 플랫폼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알티미디어의 글로벌 거점과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KT 미디어 사업의 글로벌 확장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박도사 알티미디어 대표이사는 "알티미디어가 KT 그룹에 합류해, KT가 추진하는 디지코 로드맵의 핵심 축인 미디어·콘텐츠 사업에 있어서 마지막 퍼즐이 맞춰진 것과 같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알티미디어의 기존 고객사에 안정적인 기술과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 지원하는 동시에 KT의 미래 먹거리 사업에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