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생활 논란 끝 페이스북에 글...민주당 당혹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가운데)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생활 관련 구설에 오른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사실상 사의를 표명한 뒤 잠적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라고 적었다.

조 위원장은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거나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고도 썼다.

이어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도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해당 게시글은 당초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 위원장과 페이스북상 '친구' 관계인 지인들에게는 다시 보이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는 조 위원장이 사생활 관련 논란이 점차 확산하자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앞서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1호 영입인재'로 발탁돼 송영길 당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았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의 조 위원장은 국방 전문가라는 이력과 30대 워킹맘이라는 타이틀을 동시에 갖춰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사생활 관련 논란이 확산하자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면서도 "저 같은 사람은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후 선대위 영입 인사 및 본부장단 임명 발표 행사에도 불참하겠다고 통보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의 의사를 파악하기 위해서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자 이날 밤 9시 55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