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죽을 만큼 버텼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며 “죽을 만큼 버텨왔다”고 했다.
 
조 교수는 2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들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꼈을 텐데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며 “사생활이지만 말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최근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조 교수의 이혼·혼외자 의혹 등을 거론한 바 있다.
 
조 교수는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 그리고 약 10년이 지났다”며 “저는 이제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 혼자였다면 잘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됐기 때문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죽을 만큼 일했고, 죽을 만큼 공부했다”고 했다.
 
이어 “지금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이제 다시 가정을 이루고 또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저 역시 지금 현 가정에서 저희 두 아이, 특히 저희 둘째 아이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말씀 드리는 것이 자리에 연연해서나, 아니면 뭐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고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선대위 추가 인선 발표에서 “조 교수 영입 과정에서 그런 가정사의 기본적인 얘기는 나눴다”며 “근데 추가로 강씨가 주장한 데 대해서는 너무 깊은 개인 사생활 문제다. 다만 라디오를 들어보면 이미 10년 전 부부사이에서 일어났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 말대로 이게 지금 이런 역할을 수행하는 데 안되는 일인가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며 “후보도 그 답은 언론과 국민이 할 것이라고 했다. 그 부분에 대해 각자 판단하면 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