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

2일 오후 6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동시간대 최다로 집계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72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후 6시 동시간대 집계치 기준 최다 기록이다. 전날 같은 시간(2340명)보다는 380명 늘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일 0시를 기준으로 발표된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5266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에서 93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인천 243명, 충남 136명, 부산 131명, 경북 82명, 대구 81명, 경남 78명, 충북 및 강원 각각 73명, 대전 51명, 광주 36명, 전북 28명, 전남 26명, 제주 19명, 울산 10명, 세종 2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했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 기준 확진자는 5000명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